최근 글들
글쓴이가 쓴 글들

2019-04-27

왜 나는 부활절을 믿는가?

이안 바르트

나는 지금 무신론자를 자처하는 한 청년과 했던 토론을 되씹고 있다. 이 청년은 기독교 집안에서 자랐지만 그 모든 것들이 한낱 지어낸 헛소리이며 허구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 사고능력이 반정도만 되도 그 따위 것들에 속아...

읽기

2018-10-02

스마일 크리스천에 대한 신화

이안 바르트

우리 가족이 지난 일요일 진흙으로 오븐을 만들었다. 나는 우리가 어떻게 이 일을 어떻게 했는지 침 튀겨가며 폭로하지 않을 것이며, 당신의 가족을 하나로 엮는데 이만한 것이 없다느니 떠들어대지도 않을 것이다. 이유는 다음과...

읽기

2018-06-19

결국 조류 관찰에 말려들었네

이안 바르트

새라고? 깃털이나 달고 날라 다니는 거? 그런 것들을 관찰씩이나 하다니… 눈처럼 흰 백로 따위나 큰 점박이 딱따구리를 봤다고 나의 하루가 밝아지기나 한단 말인가. 물론 우아하게 날아 다니는 것들을 보는 건 즐거운 일이긴...

읽기

2018-01-15

생태적 삶이 공동체 목표가 아니야. 결과라고.

이안 바르트

공동체의 모습을 스쳐보는 사람들은 몇 가지 재미있는 추측을 한다. 어떤 사람들은 우리 공동체의 주된 목적이 땅을 일구며 자급자족하는 것이다 라든가 생태친화를 위해 극단적인 시도를 한다고 여긴다.(끔찍한 생각이라 할 수...

읽기
글쓴이가 쓴 글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