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 안에서 섬김

우리는 특별히 배우자를 잃은 이들, 고아들, 장애우와 환자들, 정신적 정서적 질병을 가진 이들, 그리고 외로운 이들을 서로 돕기 위해 애씁니다. 우리는 이런 상황 속에서 연민과 사랑을 드러낼 수 있는 기회를 기쁘게 받아들입니다.

독신자

현대사회에서 독신자는 소외감과 외로움을 겪기가 쉽습니다. 하지만 브루더호프에서는 독신생활을 존중하고 존경심을 가지고 대합니다. 가족들은 젊은 독신자들이 보통 한가할 때 함께 식사를 하고 시간을 보내도록 초대합니다. 나이든 독신자도 가정과 함께 시간을 보내도록 장려하지만, 더 깊은 차원의 독립적인 생활을 누리도록 독립생활공간을 제공하고 있어서 손님과 방문객을 맞을 수 있습니다. 우리 공동체에서 독신자들은 자녀를 가진 가정과 동등한 자격으로 존중 받으며 모든 일에 참여합니다.

two single women talking together outdoors

장애우

브루더호프는 모든 장애우를 하나님의 귀한 선물로 소중이 여깁니다. 우리는 모든 장애우가 일생 동안 공동체의 한 식구로서 지내면서 제대로 돌봄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장애우가 가능한 모든 노동과 공동체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그 노력의 일환입니다. 공동체의 많은 젊은이들은 장애우를 돌보는 일을 하는데, 그런 경험을 통해 깊이 감동을 받아 성숙하는 계기가 됩니다.

노인

멤버들은 노인이 되어서도 여전히 대가족의 일상에 깊숙이 참여합니다. 공동체 젊은이들이 늘 노인 곁을 지키면서 돕기도 하고 삶의 지혜를 배우기도 합니다. 현대 사회에서는 노인이 관심 밖 대상이 되기 쉽고 가족 내에서 그들을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돌보는 일이 쉽지 않습니다. 브루더호프에서는 모든 노인이 공동체 삶에 참여하고 각자 가정에서 돌봄을 받습니다. 노인은 보통 동료 노인들과 어울려 하루 중 가능한 시간을 택해서 노동에 참여하는데 이를 통해 자신도 공동체에 쓸모 있는 존재라고 느낌을 갖게 됩니다. 노인은 가치를 따질 수 없을 만큼 소중한 존재들이며, 우리는 끊임 없이 자문과 지혜와 혜안을 구하기 위해 그분들을 찾아갑니다.

 a young man and woman pushing a grandmother's wheelchair across the beach

의료 지원

우리는 생명을 보전하고 고통을 경감하도록 하나님이 주신 의학기술에 대해 감사하게 여깁니다. 규모가 큰 브루더호프 공동체 내에는 보건진료소와 치과진료소가 있어서 자체적으로 의사와 직원들이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브루더호프의 진료소는 1차 진료기관으로 질병예방과 골절환자 처치나 만성질환관리 등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모든 치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더 복잡한 상황일 경우에는 지역 전문의나 종합병원에 의뢰하고 있습니다. 자체 진료소가 있어서 좋은 점은 의사가 방문 진료를 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의사는 가족원 모두의 건강상태를 파악하고 있으며, 장기간에 걸쳐 환자를 돌보기에 여러 가지 이점이 있습니다.

A female Bruderhof dentist caring for a pati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