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믿음의 기초

우리 공동체 삶의 토대는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 예수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신앙과 삶의 모든 측면에서 성경의 권위를 인정하고, 사도신경과 니케아 신경에 언급된 신조를 우리의 고백으로 받아들입니다. 우리는 특히 신약성서 사도행전 2장과 4장 그리고 산상수훈에 영감을 받아 공동체 속에서 서로 평생 섬기는 삶을 살고자 합니다. 우리는 평생 이 부르심에 충실하게 남으려고 합니다.

1920년 독일에서 시작한 브루더호프(독일어로 ‘형제들의 처소’라는 뜻임.)는 유럽의 급진적인 종교개혁 세력인 아나뱁티스트 전통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우리는 성인 세례의식을 행합니다. 우리는 또한 평화주의자들이며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를 지지합니다. 조국과 동포들을 사랑하지만 우리의 신앙은 정치적이고 국가적인 울타리를 뛰어넘습니다.

A group of people walk down a country road

아나뱁티스트 전통에서 파생한 종교적 흐름으로 메노나이트와 아미쉬가 있습니다. 하지만 브루더호프는 16세기에 나눔의 공동체로 살며 형제자매 사랑 가운데 살려고 애썼던 후터라이트 전통에 가장 많은 영감을 받았고, 많은 부분 유사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브루더호프는 단지 이생의 삶 저편의 미래적인 세상에만 집중하면서 사람들을 오로지 영적으로 만족시키려고 하는 종교를 원하지 않습니다. 인류는 지금 여기서 도움이 필요합니다. 예수님의 실제적인 명령을 따름으로써 우리는 이 땅 위에 하나님의 나라를 진전시키기 위해 우리의 역할을 다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지표로 삼는 성경구절들

“그들은 사도들의 가르침에 몰두하며, 서로 사귀는 일과 함께 음식을 먹는 일과 기도에 힘썼다. 사도들을 통하여 기이한 일과 표적이 많이 일어났다. 그리하여 모든 사람에게 두려운 마음이 생겼다. 믿는 사람은 모두 함께 지내면서, 모든 것을 공동으로 소유하고, 재산과 소유물을 팔아서, 모든 사람에게 필요한 대로 나누어 가졌다.”

“많은 신도가 다 한 마음과 한 뜻이 되어서, 누구 하나도 자기 소유를 자기 것이라고 하지 않고, 모든 것을 공동으로 사용하였다. 사도들은 큰 능력으로 주 예수의 부활을 증언하였고, 그들은 모두 큰 은혜를 받았다. 그들 가운데는 가난한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땅이나 집을 가진 사람들은, 그것을 팔아서, 그 판 돈을 가져다가 사도들의 발 앞에 놓았고, 사도들은 각 사람에게 필요에 따라 나누어 주었다. ”

“내가 비옵는 것은 이 사람들만이 위함이 아니요 또 그들의 말로 말미암아 나를 믿는 사람들도 위함이니, 아버지여, 아버지께서 내 안에, 내가 아버지 안에 있는 것 같이 그들도 다 하나가 되어 우리 안에 있게 하사 세상으로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을 믿게 하옵소서.”

“예수께서 무리를 보시고 산에 올라가 앉으시니 제자들이 나아온지라. 입을 열어 가르쳐 이르시되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위로를 받을 것임이요. 온유한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땅을 기업으로 받을 것임이요.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배부를 것임이요. 긍휼이 여기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긍휼히 여김을 받을 것임이요. 마음이 청결한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하나님을 볼 것임이요. 화평하게 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하나님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받을 것임이요. 의를 위하여 박해를 받는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라. 나로 말미암아 너희를 욕하고 박해하고 거짓으로 너희를 거슬러 모든 악한 말을 할 때에는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